스포츠

전체기사 보기

패럴림픽 한국에서 열리는 것 맞나?

평창 패럴림픽 중계방송, 외국에 비해 턱없이 부족 청와대 게시판에 중계방송 늘려달라 청원 잇따라

[GN경제=김서영 기자]청와대 게시판에 패럴림픽 중계방송을 늘려달라는 청원이 잇따르고 있다. 12일 문재인 대통령이 수석보좌관회에서 장애인 올림픽이 성공해야 진정한 올림픽의 성공이라고 말할 수 있을 것이라며 패럴림픽 중계방송 확대에 대한 요청에화들짝 놀란 방송사들은 패럴림픽 중계방송 시간을 늘리긴 했지만 여전히 패럴림픽 중계방송 시간에 대한 이야기가 불거져 나오고 있다. 외국 방송사와 국내 방송을 비교해 봤을 때 이런 이야기가 나오는 것을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원래 패럴림픽 주최국인 한국의 경우 KBS는 생방송와 하이라이트를 합해서 25시간, MBC의 경우 17시간 55분, SBS경우 30시간 정도를 패럴림픽에 편성할 예정이었다. 동계 올림픽의 경우 방송3사가 평균적으로 150시간을 편성한 것과는 크게 차이가 나는 상황이다. 평창 패럴림픽 중계시간을 외국과 대조해 봤을 때도 현저히 차이가 나는데 미국 NBC는94시간이 편성되었고 캐나다 CBC는 라디오 온라인 스트리밍까지 600시간 이상 패럴림픽 방송에 편성되어 있다. 영국의 경우에도 100시간 이상을 패럴림픽에 편성했고 더구나 일본 NHK의 경우도 62시간이 편성되었음을 감안하면 자국의 공

파이렉스, 29cm에서 온라인 프레젠테이션 판매 실시

이제 주방용품도 스타일리시하게 클릭 한 번으로 온라인 편집샵에서 즐기자 101년 전통의 오리지널 주방용품 브랜드 파이렉스의 인기제품 한눈에 볼 수 있어 눈길

(뉴스와이어) 글로벌 주방용품 회사 월드키친의 101년 전통 오리지널 내열 유리 브랜드 파이렉스(Pyrex)가 7월 25일부터 8월 8일까지 약 2주간 라이프 스타일 셀렉트샵 29cm(이십구센티미터)에서 온라인 프레젠테이션 판매를 진행한다. 온라인 프레젠테이션이란 단순한 쇼핑의 개념을 넘어 상품에 대한 역사와 스토리를 함께 전달하는 일종의 ‘미디어 커머스’의 일환으로 29cm에서는 이미 대중적인 인지도를 지닌 메이저 브랜드와 함께 프레젠테이션 판매를 진행해온 바 있다. 1915년 세계 최초로 획기적인 내열유리 식기를 선보이며 탄생한 파이렉스는 감각적인 디자인과 우수한 내구성으로 당시부터 화제를 모은 바 있으며, 현재까지도 전 세계적으로 가장 많이 사랑받고 있는 스타일리시한 주방 용품 브랜드 중 하나로 손꼽힌다. 특히 이번 프레젠테이션과 함께 열리는 온라인 팝업스토어에서는 파이렉스의 대표상품인 △오리지널 계량컵 △조리도구 세트△빈티지 볼 △이지 씰 레드/블루 △이지 벤트 등 인기 제품을 한 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으며, 구매후기를 남기는 고객 중 20명을 추첨하여 ‘더블월 머그’를 증정하는 특별 이벤트까지 함께 진행한다고 밝혀 많은 요리 애호가들의 기대를 모으고

알바천국, 강하늘과 함께 알바생에게 따뜻한 응원과 위로 전해

알바천국, 알바 응원 위해 제작한 천국의 우체통 프로젝트 ‘수고했어, 오늘도-강하늘 편’ 공개 배우 강하늘 깜짝 방문해 알바생의 이야기 들어주고, 응원 메시지와 선물 전달 천국의 우체통 프로젝트 연말까지 진행…알바천국 홈페이지 통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어

(뉴스와이어) 알바천국과 강하늘이 아르바이트생들을 응원하기 위해 제작한 동영상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대한민국 대표 아르바이트 구인/구직 포털 서비스 알바천국(대표: 최인녕)이 인기배우 강하늘과 함께 알바생이 일하는 현장을 깜짝 방문해 응원하는 내용의 ‘수고했어, 오늘도 - 강하늘 편’이 알바천국 홈페이지에서 22일 공개됐다. 알바천국 ‘천국의 우체통’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제작된 이번 깜짝 영상은 한 여학생이 알바를 하고 있는 고기집에 강하늘이 모자를 눌러쓴 채 등장해 인사를 건네며 시작된다. 오래 서 있다 보니 다리가 아프다는 알바생에게 강하늘은 자신의 알바 경험을 이야기하며 “그래 맞아, 나도 오리고기집 알바할 때 제일 힘든 게 서 있는 거였어”라며 공감하는 한편, 고기를 직접 구워주며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알바생의 퇴근시간이 되자 강하늘은 “오늘은 시간도 늦었으니 집까지 바래다줄게”라며 퇴근길을동행하면서 알바생과 이야기를 나눴다. 직접 구입한 발 마사지기까지 선물하며 훈훈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 영상은 25일 기준으로 온라인 상에서 약 65만 건의 조회수를 기록하고 있다. 천국의 우체통은 알바천국이 알바생들의 소원을 이뤄주고 응원하기 위해 지난 해부





부산시,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아동권리기관 업무협약 체결 [GN경제=김탁 기자]부산시는 3월 12일 오후 4시 시청 12층 소회의실Ⅱ에서 굿네이버스 부산제주본부, 세이브더칠드런 영남지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부산지역본부와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4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아동이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Child-Friendly-City)를 조성하기 위해 지역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하고 아동권리 옹호사업을 함께 할 계획이다. 상세내역으로 ▲아동권리 강화를 위한 교육 및 홍보에 협력 ▲아동 권리 보장을 위한 옹호활동 지원 ▲협력사업 활성화를 위한 대외홍보에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백순희 부산시 여성가족국장은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란 도시 행정에 아동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체계 구축으로 아동이 우리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존중받는 도시이다. 이를 위해 부산시는 굿네이버스, 세이브더칠드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아동이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 부산’을 만드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사업은 지역사회가 유엔아동권리협약을 준수함으로써 불평등과 차별을 없애고 모든 아동의 권리를 온전히 보장하도록 전 세계적으로 추진되는 프로그램이다


GMI그룹, 창조경제 롤모델로 부각되는 관광상품 ‘수륙양용버스’ 선보여 (뉴스와이어) 부산 소재 중소기업인 지엠아이(이하 GMI그룹)가 육지와 바다를 자유롭게 달리는 현대화된 수륙양용차량(버스, SUV)을 부산 광안리 앞바다에서 선보인다. GMI가 보급하는 수륙양용차량은 볼거리가 풍성한 부산, 포항, 통영, 울산, 여수 등의 육로를 달리다가 버스에 탑승한 상태에서 바다로 바로 입수해 바다의 풍미를 즐길 수 있는 관광코스로 본격적인 도입 전부터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평균 속도는 수상에서 시속 10∼12㎞, 육상에서 60∼70㎞이며, 육상 최고 속도는 시속 120㎞까지 가능하다. 수륙양용버스의 탑승 정원은 40명이다. 출입구는 2개, 차량 지붕에 6개 비상구가 있고, 바다나 하천에서의 복원력은 70% 이상 수준이다. 차량 무게는 19t이다. 수륙양용차량은 수중에서 프로펠러 방식이 아닌 물을 분사하는 워터젯 방식으로 이동한다. 워터젯 엔진은 2개가 장착되는데, 이물질이 엉키거나 끼지 않고 제자리에서 360도 회전할 수 있다. 엔진 1개가 멈추면 다른 엔진으로 운행할 수 있다. GMI그룹은 이미 유럽에서 안전성을 검증받은 제품이라며 비상 시 차량의 모든 창문으로 탈출할 수 있고 차체가 부력이 있는 재질과 포밍시스템이 적용되어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