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주부가 만들어가는 인천의 건축·주거 문화”

제20회 2018 인천건축문화제 여성 건축아이디어 공모전 신설


(GN경제) 인천시(시장 박남춘)는 올해 20회를 맞이하는 인천건축문화제에 다양한 시민이 참여할 수 있도록 인천시 거주 여성의 건축에 관한 아이디어를 공모한다.

인천 건축문화제는 1999년을 시작으로 20회 동안 추진된 인천의 오래된 축제 중 하나로 도서지역을 찾아가는 어린이건축창의교실, 재활용품으로 모형을 만드는 건축백일장, 인천의 건축물을 그리는 인천 건축물 그리기 대회 등의 체험행사와 우수 건축물을 설계한 건축사와 시공자를 표창하는 건축상, 건축전공 대학생들을 대상으로 하는 인천건축학생 공모전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건축문화제는 도시건축사진공모전 등 시민이 참여하는 행사가 있지만 주택에서 가장 오래 머무르는 주부 등 여성이 참여하는 행사가 많지 않아서 이번 행사에는 인천거주 여성의 아이디어 공모전을 신설했다.

이번 행사의 명칭은“살맛나는 우리집 꾸미기 아이디어 공모전”으로 인천에 주소지를 둔 여성들은 A4 용지 1장 분량으로 모형사진이나 평면도나 배치도 등 스케치 그림 또는 아이디어를 글로만 적어서 제출해도 된다.

아이디어는 거주하면서 느꼈던 불편사항을 개선하거나, 내가 짓고 싶은 우리 집, 쓸모없는 공간을 활용하는 나만의 방법 등 건축에 관한 어떠한 아이디어도 접수 가능하다.

접수기간은 2018. 9월 17일부터 22일까지 이며 접수는 대한건축사협회 인천광역시 건축사회(남동구 석산로 159 보인프라자 7층 032-437-3381)에 방문접수하거나 웹하드(ID: miaf123 PW: m123 올리기전용 폴더)로 접수가능 하다.

대상1명(상금 100만원)과 우수상2명, 장려상5명 등 총상금 350만원에 8명을 선정하는 이번 공모전은 10월 5일 아트플랫폼에서 진행되는 2018 인천건축문화제 개막식에서 시상한다.

김정호 건축계획과장은“건축이란 전문가들의 전유물이 아닌 사용자인 시민의 요구를 공간으로 구현하는 것으로 보다 쉽게 참여하는 행사를 더욱 다양하게 준비해 건축문화 저변확대를 위한 토대를 만들어 가겠다.”라고 말했다.


부산시,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아동권리기관 업무협약 체결 [GN경제=김탁 기자]부산시는 3월 12일 오후 4시 시청 12층 소회의실Ⅱ에서 굿네이버스 부산제주본부, 세이브더칠드런 영남지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부산지역본부와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4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아동이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Child-Friendly-City)를 조성하기 위해 지역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하고 아동권리 옹호사업을 함께 할 계획이다. 상세내역으로 ▲아동권리 강화를 위한 교육 및 홍보에 협력 ▲아동 권리 보장을 위한 옹호활동 지원 ▲협력사업 활성화를 위한 대외홍보에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백순희 부산시 여성가족국장은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란 도시 행정에 아동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체계 구축으로 아동이 우리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존중받는 도시이다. 이를 위해 부산시는 굿네이버스, 세이브더칠드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아동이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 부산’을 만드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사업은 지역사회가 유엔아동권리협약을 준수함으로써 불평등과 차별을 없애고 모든 아동의 권리를 온전히 보장하도록 전 세계적으로 추진되는 프로그램이다


GMI그룹, 창조경제 롤모델로 부각되는 관광상품 ‘수륙양용버스’ 선보여 (뉴스와이어) 부산 소재 중소기업인 지엠아이(이하 GMI그룹)가 육지와 바다를 자유롭게 달리는 현대화된 수륙양용차량(버스, SUV)을 부산 광안리 앞바다에서 선보인다. GMI가 보급하는 수륙양용차량은 볼거리가 풍성한 부산, 포항, 통영, 울산, 여수 등의 육로를 달리다가 버스에 탑승한 상태에서 바다로 바로 입수해 바다의 풍미를 즐길 수 있는 관광코스로 본격적인 도입 전부터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평균 속도는 수상에서 시속 10∼12㎞, 육상에서 60∼70㎞이며, 육상 최고 속도는 시속 120㎞까지 가능하다. 수륙양용버스의 탑승 정원은 40명이다. 출입구는 2개, 차량 지붕에 6개 비상구가 있고, 바다나 하천에서의 복원력은 70% 이상 수준이다. 차량 무게는 19t이다. 수륙양용차량은 수중에서 프로펠러 방식이 아닌 물을 분사하는 워터젯 방식으로 이동한다. 워터젯 엔진은 2개가 장착되는데, 이물질이 엉키거나 끼지 않고 제자리에서 360도 회전할 수 있다. 엔진 1개가 멈추면 다른 엔진으로 운행할 수 있다. GMI그룹은 이미 유럽에서 안전성을 검증받은 제품이라며 비상 시 차량의 모든 창문으로 탈출할 수 있고 차체가 부력이 있는 재질과 포밍시스템이 적용되어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