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수원시 장안구청에서 추석맞이 직거래장터가 열립니다”

추석맞이 직거래장터, 수원시 장안구청 앞 광장서 개장


(GN경제) 경기도와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은 수원시 장안구청과 함께 추석 명절을 맞이해 19일, 20일 이틀간 수원시 장안구청 앞 광장에서 ‘2018 추석맞이 직거래장터’를 개장한다.

이번 직거래 장터에서는 38개의 판매부스를 통해 경기도의 우수한 농특산물과 수원시 장안구청 자매결연 지자체에서 추천한 상품까지 총 180여개 품목을 시중가 대비 10∼30% 저렴한 가격으로 판매할 예정이다.

또한 명절 성수품, 과일류, 야채류, 곡류, 양념류 축산 등 다양한 상품이 판매되며 행사기간에는 전통 떡메치기, 다육식물체험, 페이스페인팅 등도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최근 과일 가격 상승으로 판로를 찾지 못했던 못난이과일 특판 행사를 통해 못난이과일 품목에 따라 최대 30%까지 할인해 판매할 계획이다.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서재형 원장은 “추석을 맞이해 개장하는 이번 추석맞이 직거래장터는 소비자 물가안정을 기함과 동시에 우리 농특산물의 소비촉진에도 크게 기여할 것”이며 “앞으로도 직거래장터 활성화를 통해 농업인이 행복하고 경기도민에게 사랑받는 농특산물 유통구조 개선에 앞장 설 것”이라고 밝혔다.

장터 운영시간은 19일(수)∼20일(목) 10시부터 18시까지이며 자세한 문의는 경기농식품유통진흥원 유통전략부(031-250-2754)으로 하면 된다.


부산시,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아동권리기관 업무협약 체결 [GN경제=김탁 기자]부산시는 3월 12일 오후 4시 시청 12층 소회의실Ⅱ에서 굿네이버스 부산제주본부, 세이브더칠드런 영남지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부산지역본부와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4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아동이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Child-Friendly-City)를 조성하기 위해 지역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하고 아동권리 옹호사업을 함께 할 계획이다. 상세내역으로 ▲아동권리 강화를 위한 교육 및 홍보에 협력 ▲아동 권리 보장을 위한 옹호활동 지원 ▲협력사업 활성화를 위한 대외홍보에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백순희 부산시 여성가족국장은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란 도시 행정에 아동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체계 구축으로 아동이 우리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존중받는 도시이다. 이를 위해 부산시는 굿네이버스, 세이브더칠드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아동이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 부산’을 만드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사업은 지역사회가 유엔아동권리협약을 준수함으로써 불평등과 차별을 없애고 모든 아동의 권리를 온전히 보장하도록 전 세계적으로 추진되는 프로그램이다


GMI그룹, 창조경제 롤모델로 부각되는 관광상품 ‘수륙양용버스’ 선보여 (뉴스와이어) 부산 소재 중소기업인 지엠아이(이하 GMI그룹)가 육지와 바다를 자유롭게 달리는 현대화된 수륙양용차량(버스, SUV)을 부산 광안리 앞바다에서 선보인다. GMI가 보급하는 수륙양용차량은 볼거리가 풍성한 부산, 포항, 통영, 울산, 여수 등의 육로를 달리다가 버스에 탑승한 상태에서 바다로 바로 입수해 바다의 풍미를 즐길 수 있는 관광코스로 본격적인 도입 전부터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평균 속도는 수상에서 시속 10∼12㎞, 육상에서 60∼70㎞이며, 육상 최고 속도는 시속 120㎞까지 가능하다. 수륙양용버스의 탑승 정원은 40명이다. 출입구는 2개, 차량 지붕에 6개 비상구가 있고, 바다나 하천에서의 복원력은 70% 이상 수준이다. 차량 무게는 19t이다. 수륙양용차량은 수중에서 프로펠러 방식이 아닌 물을 분사하는 워터젯 방식으로 이동한다. 워터젯 엔진은 2개가 장착되는데, 이물질이 엉키거나 끼지 않고 제자리에서 360도 회전할 수 있다. 엔진 1개가 멈추면 다른 엔진으로 운행할 수 있다. GMI그룹은 이미 유럽에서 안전성을 검증받은 제품이라며 비상 시 차량의 모든 창문으로 탈출할 수 있고 차체가 부력이 있는 재질과 포밍시스템이 적용되어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