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일 터지는 배달원 범죄... 여성 혼자 사는 원룸 침입해 성폭행 시도

 

[GN경제=성보람 기자] 계속해서 혼자 사는 여성을 겨냥한 배달원 범죄가 일어나고 있다.

 

지난 3일 한국일보의 보도에 따르면 여성이 혼자 잠든 원룸에 침입해 성폭행을 시도하려다가 여성과 인근 주민을 무차별 폭행한 30대 배달원이 구속된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 영등포경찰서는 지난달 31일 오전 7시경 영등포구 한 주택에 무단으로 침입해 자고 있는 여성 B(30)씨를 성폭행하려다가 잠에서 깬 B씨를 폭행하고 이어서 B씨의 비명을 듣고 달려온 이웃집 모녀 C(65)씨와 D(40)씨를 냄비뚜껑으로 수차례 폭행한 배달원 양모(38)씨를 살인미수 및 상해, 주거침입 등의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양씨는 A씨를 성폭행 시도하던 중 잠에서 깬 A씨가 “살려달라”고 소리치자 얼굴을 수차례 내려치고 어깨를 이로 물어 A씨의 정신을 잃게 했다.

 

그 사이 소란스러운 소리를 듣고 같은 주택에 사는 주민 B씨가 A씨의 집으로 들어와서 “사람을 때리면 되나, 나가라”고 말하자 B씨를 저항하지 못하게 한 뒤 벽과 싱크대에 B씨의 머리를 내려치다가 주방에 있던 무거운 철제 냄비뚜껑으로 머리를 수차례 찍었다.

 

또한, 양씨는 B씨의 비명을 듣고 달려온 딸 C씨도 번갈아 가며 폭행해 상해를 입혔다.

 

양씨의 폭행으로 여성 3명 모두 부상을 입었고, 머리를 폭행당한 B씨는 두개골이 함몰되는 중상을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사건 당시 B씨는 출혈이 멈추지 않아 상의가 모두 피로 젖을 정도였다”라고 밝히며 “양씨가 B씨를 죽음에 이를 수준으로 폭행한 것으로 판단해 살인미수 혐의를 적용했다”고 전했다.

 

해당 지역에서 배달원으로 일해온 것으로 드러난 양씨는 범행 당시에도 자신이 배달할 때 사용하는 오토바이를 타고 사건 현장에 왔으며, 배달원으로 일하면서 범행 대상을 물색한 것으로 경찰은 보고 있다.

 

경찰은 A씨가 사는 주택 대문이 쉽게 열리는 구조인 점, A씨가 두 달 전 한국에 들어온 중국 동포로 매일 오전 한국어학원을 가는 것을 제외하면 집에 혼자 머무는 점 등을 근거로 양씨의 계획 범죄의 가능성에 대해 조사하고 있다.

 

한편, 경찰 관계자는 “양씨가 ‘기억이 나지 않는다’는 진술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부산시,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아동권리기관 업무협약 체결 [GN경제=김탁 기자]부산시는 3월 12일 오후 4시 시청 12층 소회의실Ⅱ에서 굿네이버스 부산제주본부, 세이브더칠드런 영남지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부산지역본부와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4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아동이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Child-Friendly-City)를 조성하기 위해 지역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하고 아동권리 옹호사업을 함께 할 계획이다. 상세내역으로 ▲아동권리 강화를 위한 교육 및 홍보에 협력 ▲아동 권리 보장을 위한 옹호활동 지원 ▲협력사업 활성화를 위한 대외홍보에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백순희 부산시 여성가족국장은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란 도시 행정에 아동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체계 구축으로 아동이 우리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존중받는 도시이다. 이를 위해 부산시는 굿네이버스, 세이브더칠드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아동이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 부산’을 만드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사업은 지역사회가 유엔아동권리협약을 준수함으로써 불평등과 차별을 없애고 모든 아동의 권리를 온전히 보장하도록 전 세계적으로 추진되는 프로그램이다


GMI그룹, 창조경제 롤모델로 부각되는 관광상품 ‘수륙양용버스’ 선보여 (뉴스와이어) 부산 소재 중소기업인 지엠아이(이하 GMI그룹)가 육지와 바다를 자유롭게 달리는 현대화된 수륙양용차량(버스, SUV)을 부산 광안리 앞바다에서 선보인다. GMI가 보급하는 수륙양용차량은 볼거리가 풍성한 부산, 포항, 통영, 울산, 여수 등의 육로를 달리다가 버스에 탑승한 상태에서 바다로 바로 입수해 바다의 풍미를 즐길 수 있는 관광코스로 본격적인 도입 전부터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평균 속도는 수상에서 시속 10∼12㎞, 육상에서 60∼70㎞이며, 육상 최고 속도는 시속 120㎞까지 가능하다. 수륙양용버스의 탑승 정원은 40명이다. 출입구는 2개, 차량 지붕에 6개 비상구가 있고, 바다나 하천에서의 복원력은 70% 이상 수준이다. 차량 무게는 19t이다. 수륙양용차량은 수중에서 프로펠러 방식이 아닌 물을 분사하는 워터젯 방식으로 이동한다. 워터젯 엔진은 2개가 장착되는데, 이물질이 엉키거나 끼지 않고 제자리에서 360도 회전할 수 있다. 엔진 1개가 멈추면 다른 엔진으로 운행할 수 있다. GMI그룹은 이미 유럽에서 안전성을 검증받은 제품이라며 비상 시 차량의 모든 창문으로 탈출할 수 있고 차체가 부력이 있는 재질과 포밍시스템이 적용되어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