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고용노동부, 5번째 찾아가는 청년정책설명회(광주여대)


(GN경제) 고용노동부는 5월 15일(화) 오후 3시, 광주여자대학교에서 ‘찾아가는 청년정책설명회’를 개최했다.
이 날 설명회에는 광주여자대학교 학생 및 학교 관계자 200여명이 참석해 청년일자리대책에 대한 설명을 듣고 의견을 이야기했다.
광주여자대학교는’92년에 광주여자전문대학으로 개교한 이후 ’97년 종합대학으로 변경되었으며, 현재 20개 학과에서 3,600여명의 학생이 재학 중이다.

고용노동부는 지난 3.15 청년일자리대책 발표 이후 현장을 직접 찾아다니며 정책을 설명 중이다.
지난 3.27에는 청년고용정책참여단, 4.5에는 건국대학교, 4.25에는 성남 판교의 중소기업, 5.9에는 부천 소재 경기경영고를 직접 찾아가 대책을 설명하고 의견을 들은 바 있고, 이번이 5번째 설명회다.

특히 이번 설명회는, 최근 ‘지여인’(지방 인문대 여대생)이라는 신조어가 생길 정도로 취업 과정에서 더 큰 어려움을 겪는 ‘지방’의 ‘여성’ 청년들을 만나기 위한 자리였다.

고용노동부는 여성의 취업 지원과 경력단절 방지를 위해 작년 11월 여성일자리대책을 발표했고, 최근 사회적으로 문제가 된 직장내 성희롱 근절 대책도 작년말과 올해초에 걸쳐 발표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육아휴직 급여 인상,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활성화, 중소기업 거점형 공공직장어린이집 확대 등을 추진 중이다.

특히 5월말 남녀고용평등법 시행령 개정에 따라 남녀고용평등법을 상시노동자 5명 미만 사업장에까지 적용하고(’19.1.1~), 1년 미만 근속한 비정규직, 신규입사자 등도 육아휴직을 사용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직장 내 성희롱 관련 근로감독 및 벌칙을 강화하고, 모든 국가기관?지방자치단체.공공기관에 대한 특별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지역 일자리 창출을 위해 올해부터 지방 이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할당제도 시행하고 있다.
지방으로 이전한 공공기관들은 전체 채용 인원의 18%를 해당 지역의 인재로 채용해야 하며, 채용의무비율은 ’22년 30%까지 단계적으로 높아진다.

한편, 이 날 방문은 광주여자대학교의 대학일자리센터 개소식을 겸하여 진행되었다.
대학일자리센터는 대학생 등 청년들이 대학 내에서 진로설계와 취업지원 등의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받을 수 있도록 고용노동부가 운영비의 50%를 지원하는 사업으로, 현재 전국 101개 대학에 설치되어 운영 중이다.

작년말 시행된 조사에 따르면, 대학일자리센터가 설치된 대학 학생들의 87.0%는 센터가 필요하다고 응답했고, 만족도는 87.3점으로 나타나 상당히 성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되었다.

광주여대의 대학일자리센터는 앞으로 학생들에게 진로상담, 취업역량 진단, 채용정보 제공 및 자기소개서.이력서 클리닉 등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대학 내 다양한 취업 관련 부서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고, 학년?전공별 맞춤형 진로지원 로드맵을 마련하여 학교 전반의 직업진로.취업지원 시스템을 한 단계 끌어올릴 것으로 기대된다.

김덕호 청년여성고용정책관은 이 날,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청년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도록 청년일자리대책의 조속한 시행이 필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청년들이 성별과 학벌에 따른 차별없이 꿈과 능력을 마음껏 펼칠 수 있는 여건을 만들어나가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부산시,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아동권리기관 업무협약 체결 [GN경제=김탁 기자]부산시는 3월 12일 오후 4시 시청 12층 소회의실Ⅱ에서 굿네이버스 부산제주본부, 세이브더칠드런 영남지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부산지역본부와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4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아동이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Child-Friendly-City)를 조성하기 위해 지역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하고 아동권리 옹호사업을 함께 할 계획이다. 상세내역으로 ▲아동권리 강화를 위한 교육 및 홍보에 협력 ▲아동 권리 보장을 위한 옹호활동 지원 ▲협력사업 활성화를 위한 대외홍보에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백순희 부산시 여성가족국장은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란 도시 행정에 아동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체계 구축으로 아동이 우리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존중받는 도시이다. 이를 위해 부산시는 굿네이버스, 세이브더칠드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아동이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 부산’을 만드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사업은 지역사회가 유엔아동권리협약을 준수함으로써 불평등과 차별을 없애고 모든 아동의 권리를 온전히 보장하도록 전 세계적으로 추진되는 프로그램이다


GMI그룹, 창조경제 롤모델로 부각되는 관광상품 ‘수륙양용버스’ 선보여 (뉴스와이어) 부산 소재 중소기업인 지엠아이(이하 GMI그룹)가 육지와 바다를 자유롭게 달리는 현대화된 수륙양용차량(버스, SUV)을 부산 광안리 앞바다에서 선보인다. GMI가 보급하는 수륙양용차량은 볼거리가 풍성한 부산, 포항, 통영, 울산, 여수 등의 육로를 달리다가 버스에 탑승한 상태에서 바다로 바로 입수해 바다의 풍미를 즐길 수 있는 관광코스로 본격적인 도입 전부터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평균 속도는 수상에서 시속 10∼12㎞, 육상에서 60∼70㎞이며, 육상 최고 속도는 시속 120㎞까지 가능하다. 수륙양용버스의 탑승 정원은 40명이다. 출입구는 2개, 차량 지붕에 6개 비상구가 있고, 바다나 하천에서의 복원력은 70% 이상 수준이다. 차량 무게는 19t이다. 수륙양용차량은 수중에서 프로펠러 방식이 아닌 물을 분사하는 워터젯 방식으로 이동한다. 워터젯 엔진은 2개가 장착되는데, 이물질이 엉키거나 끼지 않고 제자리에서 360도 회전할 수 있다. 엔진 1개가 멈추면 다른 엔진으로 운행할 수 있다. GMI그룹은 이미 유럽에서 안전성을 검증받은 제품이라며 비상 시 차량의 모든 창문으로 탈출할 수 있고 차체가 부력이 있는 재질과 포밍시스템이 적용되어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