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부산 유망벤처기업, 전국 투자자 만나다 !


(GN경제) 부산시는 오는 3월 28일 오후 4시 센텀기술창업타운(CENTAP)에서 투자자, 벤처기업가, 시민 등이 참여하는 ‘2018년 B벤스데이’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한국개인투자조합협회 부산지부 주최로 유망벤처기업에 대한 컨설팅과 투자연계를 통해 성공적인 투자유치의 장을 마련하기 위해 개최되는 이번 행사는 ▲참여업체 제품전시 ▲기업 및 투자사 사전매칭 프로그램 ▲스타트업 간담회 ▲부산 및 전국 유망 스타트업들의 열띤 IR을 펼칠 예정이다.

한국개인투자조합협회 부산지부는 ‘B벤스데이’ 개최를 통해 자금이 부족한 스타트업 및 중소기업이 사업을 원활하게 할 수 있도록 투자자를 연계 지원함으로써 건전한 투자 생태계 조성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지난 2016년 7월 첫 결성 이후 그간 7차례 행사를 통해 55억 원의 투자를 이끌어 내는 등 기업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을 주고 있다.

참가신청은 투자자, 벤처기업가에서 일반인에게 이르기까지 모두 무료이며, 행사전날까지 홈페이지(https://onoffmix.com/event/131521)에서 사전 접수하면 된다.

부산시 관계자는 “이번 행사로 판로개척 및 투자유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창업자들에게 좋은 기회의 장이 될 것이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행사는 유튜브를 통해 실시간 방송함으로써 타 지역의 투자자들도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며, 기타 자세한 사항은 B벤스데이 사무국 (☎051-747-1261)으로 문의하면 된다.

전국 246개 자원봉사센터장들이 한자리에 모인다 (GN경제) 한국자원봉사센터협회(회장 김영진, 이하 협회)는 27일부터 28일까지 부산벡스코 컨벤션홀에서 부산광역시자원봉사센터(센터장 이석근)와 함께 ‘시민주권시대의 자원봉사활성화 전략’이라는 주제로 ‘2018 제3회 전국자원봉사센터 센터장 연찬회’를 개최한다. 올해로 3회째 맞이하는 연찬회는 전국 자원봉사센터장간 연대와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자원봉사계의 발전과 사회적 변화에 능동적인 대응을 통해 자원봉사센터의 역할과 역량강화를 도모하기 위한 자리로 전국 246개 센터에서 200여명이 참석한다. 연찬회는 ‘2020세계자원봉사대회’를 부산에서 유치하기 위해 전국의 자원봉사센터의 지지와 관심을 촉진하는 한편, 사회문제를 해결하는 동반자로 자원봉사센터의 저력을 보여주고자 마련된다. 특히 연찬회 개회식에는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참석하여 2018 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의 성공적인 마무리에 노력과 헌신을 아끼지 않은 4개 자원봉사센터(강원도, 강릉, 정선, 평창)와 지진·홍수·화재로 인한 재난재해 활동에 적극적인 복구와 지원에 힘쓴 4개 자원봉사센터(경남, 경북, 밀양, 청주)를 대상으로 자원봉사 유공 표창이 이루어진다. 27일에는 20

부산시,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아동권리기관 업무협약 체결 [GN경제=김탁 기자]부산시는 3월 12일 오후 4시 시청 12층 소회의실Ⅱ에서 굿네이버스 부산제주본부, 세이브더칠드런 영남지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부산지역본부와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4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아동이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Child-Friendly-City)를 조성하기 위해 지역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하고 아동권리 옹호사업을 함께 할 계획이다. 상세내역으로 ▲아동권리 강화를 위한 교육 및 홍보에 협력 ▲아동 권리 보장을 위한 옹호활동 지원 ▲협력사업 활성화를 위한 대외홍보에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백순희 부산시 여성가족국장은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란 도시 행정에 아동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체계 구축으로 아동이 우리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존중받는 도시이다. 이를 위해 부산시는 굿네이버스, 세이브더칠드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아동이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 부산’을 만드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사업은 지역사회가 유엔아동권리협약을 준수함으로써 불평등과 차별을 없애고 모든 아동의 권리를 온전히 보장하도록 전 세계적으로 추진되는 프로그램이다


GMI그룹, 창조경제 롤모델로 부각되는 관광상품 ‘수륙양용버스’ 선보여 (뉴스와이어) 부산 소재 중소기업인 지엠아이(이하 GMI그룹)가 육지와 바다를 자유롭게 달리는 현대화된 수륙양용차량(버스, SUV)을 부산 광안리 앞바다에서 선보인다. GMI가 보급하는 수륙양용차량은 볼거리가 풍성한 부산, 포항, 통영, 울산, 여수 등의 육로를 달리다가 버스에 탑승한 상태에서 바다로 바로 입수해 바다의 풍미를 즐길 수 있는 관광코스로 본격적인 도입 전부터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평균 속도는 수상에서 시속 10∼12㎞, 육상에서 60∼70㎞이며, 육상 최고 속도는 시속 120㎞까지 가능하다. 수륙양용버스의 탑승 정원은 40명이다. 출입구는 2개, 차량 지붕에 6개 비상구가 있고, 바다나 하천에서의 복원력은 70% 이상 수준이다. 차량 무게는 19t이다. 수륙양용차량은 수중에서 프로펠러 방식이 아닌 물을 분사하는 워터젯 방식으로 이동한다. 워터젯 엔진은 2개가 장착되는데, 이물질이 엉키거나 끼지 않고 제자리에서 360도 회전할 수 있다. 엔진 1개가 멈추면 다른 엔진으로 운행할 수 있다. GMI그룹은 이미 유럽에서 안전성을 검증받은 제품이라며 비상 시 차량의 모든 창문으로 탈출할 수 있고 차체가 부력이 있는 재질과 포밍시스템이 적용되어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