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림축산식품부, 2016 외식 소비 트렌드 전망발표 개최

농식품부, 최근 외식의 흐름과 2016 전망 발표
12월 8일, aT센터에서 2016 외식 소비트렌드 전망 대회 개최


(뉴스와이어)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 장관 이동필)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이하 ‘aT’, 사장 김재수)가 8일 오후 3시부터 5시 30분까지 aT센터 3층 세계로룸 세미나실에서 ‘2016 외식 소비 트렌드 전망’이란 주제로 발표회를 개최한다. 

이번 발표회는 2016 외식 소비트렌드 전망을 발표하고 내년도 외식기업의 경영에 나침반이 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한다. 외식업 종사자들과 외식산업, 프랜차이즈산업 관련자들의 2016년 외식 소비를 예측하며 성공모델 도출을 목적으로 열린다. 

특히 이번 발표회에서는 ‘트렌드코리아2016’의 저자 김난도 교수가 대한민국 소비 트렌드의 흐름과 시사점에 대해 직접 발표를 진행할 예정으로 주목받고 있다. 

발표회는 ‘대한민국 소비트렌드의 흐름과 시사점(서울대학교 김난도 교수)’이라는 주제 발표를 시작으로, ‘2016 국내 외식 트렌드 전망(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김서령 부장)’, ‘2015년 국내 소비자 외식 행태 분석(한국외식산업연구원 김삼희 부연구위원)’을 차례대로 발표한다. 

2016 외식 소비 트렌드로는 ▲食을 넘어 문화로⇒ Gastro-nomad (미각 노마드의 탄생) ▲O2O(Online to Offline) 확대⇒ Food platform (푸드 서비스의 진화) ▲나홀로 식사 가구의 증가⇒ Dining alone (나홀로 식사)가 선정되었다. 

* Gastronomy(미식) + nomad(유목민)의 합성어. 일상 속 작은 행복을 ‘맛’으로 부터 발견하여 맛을 찾아 유랑하는 변화 

* 모바일과 인터넷을 활용한 서비스가 식품 및 외식시장과 결합해 다양한 상품 및 시장을 만들어 나가는 현상 

* 가정간편식 시장의 성장, 1인 대상 음식점 증가 등 1인 식사의 수요 증가가 외식시장의 흐름에 큰 변화를 줄 것으로 예상 

농식품부와 aT는 매년 외식 소비 트렌드 키워드를 발표*하고 있는데, 올해는 좀더 많은 이용자들이 이해하기 쉽도록 조사에 참여한 연구자들이 참석자들에게 직접 최근 외식의 흐름과 2016년 전망에 대해 설명하고, 전문가 토론과 제기되는 질의에 대해 답변하는 시간도 가질 계획이다. 

발표회에 이어 토론회에서는 좌장으로 성신여자대학교 생활문화소비자학과 허경옥 교수 등이 패널들로 구성되어 참가자들과 주제를 선정, 토론를 한다. 

한편 시간적 조건이나 지역적 조건으로 참석이 불가능한 분들을 위해 이날 발표회 내용은 케이블방송 소비자TV를 통해 전국 송출될 예정이다. (소비자TV : http://www.ctvkorea.com

발표회 관련 사항은 소비자TV(070-4012-3672), 한국외식산업연구원(02-6191-2976)으로 문의하면 보다 자세한 안내를 받을 수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http://www.mafra.go.kr/main.jsp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http://www.at.or.kr/home/apko000000/index.actio...
출처: 농림축산식품부

3월 국내 시장금리∙대출금리 올라간다 [GN경제=김주석 기자] 미 연방준비제도의 기준금리 상승으로 3월 국내 시장금리, 대출금리 등도 함께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금융경영연구소 경제연구실은 지난 6일 금융시장 브리프를 통해 3월 국내 시장 금리는 해외금리 상승 및 한미 정책금리 역전에 따른 기준금리 인상으로 오름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연준은 오는 20일과 21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0.25% 인상할 것으로 예상되며, 미 금리인상으로 한미 정책금리가 역전될 경우 국내 금리인상 압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우리연구소는 과거 금리인상기에 한미 정책금리가 역전되면 국내 시장금리가 한국은행 기준금리에 선행하며 상승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한국은행 총재의 연임으로 정책 연속성이 유지되어 추가 금리인상 시기가 앞당겨질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이러한 영향으로 국내 시장금리가 상승하면 이에 연동하는 주택담보대출과 같은 대출금리도 금융채나 코픽스 금리가 오르면서 함께 상승하게 된다. 주가는 글로벌 증시 하락과 보호무역주의 심화에 따른 경기 불확실성, 외국인 주식 순매도로 약세 흐름이 예상되며, 따라서 국내 증시는 약세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조병화문학관, ‘조병화의 대표시를 말한다Ⅲ’ 시 해설·낭송회 개최 [GN경제=김탁 기자]조병화문학관(관장 조진형)이 8일(목) 오후 4시 서울 종로구 혜화동자치회관 2층 혜화홀에서 ‘조병화의 대표시를 말한다Ⅲ’ 시 해설 및 낭송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조창환 아주대학교 명예교수는 조병화 시인의 제25시집 ‘안개로 가는 길’부터 제29시집 ‘해가 뜨고 해가 지고’까지 시 8편을 선정하여 해설하고, 고명철 광운대학교 교수는 제30시집 ‘외로운 혼자들’부터 제34시집 ‘후회없는 고독’까지 5편의 시를 엄선하여 해설한다. 조창환 시인과 고명철 평론가의 해설에 이어 조병화 시인을 기억하는 종로문인협회 회원들이 시인의 대표 명시를 낭송한다. ‘조병화의 대표시를 말한다’는 지역문학관 지원사업으로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재정 후원하고 조병화문학관이 주최한다. 조병화문학관은 만물이 약동하는 3월의 봄 하늘 아래 편운 조병화 시인의 50년 문학의 산실 혜화동에서 우리 시대 마지막 로맨티스트 꿈과 사랑의 시를 만날 수 있다고 밝혔다. 조병화문학관 개요 조병화 문학관은 문화관광부에 의해 안성시 난실리 마을이 문화마을로 지정되면서 국고의 지원을 받아 1993년에 지은 건물로 조병화 시인 관련 기획 전시물, 저작도서 및 유품을 전시하고

GMI그룹, 창조경제 롤모델로 부각되는 관광상품 ‘수륙양용버스’ 선보여 (뉴스와이어) 부산 소재 중소기업인 지엠아이(이하 GMI그룹)가 육지와 바다를 자유롭게 달리는 현대화된 수륙양용차량(버스, SUV)을 부산 광안리 앞바다에서 선보인다. GMI가 보급하는 수륙양용차량은 볼거리가 풍성한 부산, 포항, 통영, 울산, 여수 등의 육로를 달리다가 버스에 탑승한 상태에서 바다로 바로 입수해 바다의 풍미를 즐길 수 있는 관광코스로 본격적인 도입 전부터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평균 속도는 수상에서 시속 10∼12㎞, 육상에서 60∼70㎞이며, 육상 최고 속도는 시속 120㎞까지 가능하다. 수륙양용버스의 탑승 정원은 40명이다. 출입구는 2개, 차량 지붕에 6개 비상구가 있고, 바다나 하천에서의 복원력은 70% 이상 수준이다. 차량 무게는 19t이다. 수륙양용차량은 수중에서 프로펠러 방식이 아닌 물을 분사하는 워터젯 방식으로 이동한다. 워터젯 엔진은 2개가 장착되는데, 이물질이 엉키거나 끼지 않고 제자리에서 360도 회전할 수 있다. 엔진 1개가 멈추면 다른 엔진으로 운행할 수 있다. GMI그룹은 이미 유럽에서 안전성을 검증받은 제품이라며 비상 시 차량의 모든 창문으로 탈출할 수 있고 차체가 부력이 있는 재질과 포밍시스템이 적용되어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