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스쿨존 교통사고 ZERO 캠페인 성황리 열려

 

 


[GN경제=안소영 기자]  도로교통공단이 8일 서울 청운초등학교에서 “우리 아이 스쿨존 안전, 사랑으로 지켜주세요!”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스쿨존 교통사고 ZERO 캠페인’을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경찰청이 후원하고 3M과 현대모비스가 협찬하는 이날 행사에서는 이철성 경찰청장과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윤종기 도로교통공단 이사장 등을 비롯하여 교직원과 녹색어머니회원, 학부모, 학생 등 200여명이 참석하여 어린이 교통사고 줄이기에 적극 동참하기로 다짐했다.

학생들은 등·하교 때나 우천·야간 시 도로를 횡단하는 어린이 보행자에 대한 시인성 확보를 위해 휘도가 뛰어난 형광 교통안전카드, 가방안전 덮개 등 교통안전용품을 전달하는 행사에 참석한 뒤, 체육관에서 열린‘안전 다운로드 현장교육’에 참가해 교통·소방·지진 안전교육을 체험했다. 이어 학교 정문 앞에서 횡단보도를 안전하게 건너는 현장교육도 참여했다.

2016년 한 해 동안 국내에서는 11,264건의 어린이 교통사고가 발생해 14세 이하 어린이 14,215명이 부상을 입었고 전년 대비 9.1%(6명) 증가한 71명이 목숨을 잃었다.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내 어린이 교통사고는 발생건수와 부상자 수가 전년도에 비해 각각 11.3%, 8.6% 줄어들었으나 사망자 수는 전년과 동일한 8명이고 부상자 수도 510명이나 되는 등 스쿨존 내 교통사고에 대한 관심은 지속적으로 필요한 상황이다.

도로교통공단 관계자는 “일선 학교의 개학을 맞아 스쿨존 안에서 발생하는 어린이 교통사고의 심각성을 알리고 교통사고로 다치거나 목숨을 잃는 어린이가 더 이상 발생하지 않도록 운전자를 비롯한 모든 국민에게 경각심을 주자는 취지로 이번 캠페인을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실제로 겨울내 주춤하는 어린이 교통사고는 3월 이후 급격히 증가하고 있다. 도로교통공단의 교통사고분석시스템(TAAS)을 통해 2016년 한 해 동안 어린이 교통사고 발생현황을 분석해 보면, 1~2월 각각 689건과 769건 발생한 어린이 교통사고는 3월 들어 869건으로 크게 증가한 뒤 4월부터 10월까지 월 평균 1,000∼1,200건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보행 중 교통사고 사망자가 36명으로 전체의 50.7%를 차지했으며 다른 연령대의 보행 중 교통사고 사망자 비율(39%)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나 등하교 시간대에 주택가와 학교, 학원가 일대에서 어린이 교통안전에 각별히 유의해야 한다.

윤종기 도로교통공단 이사장은 “국민들이 어린이 교통사고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서로 노력하여 예방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캠페인을 마련했다”며 “운전자들이 스쿨존에서 시속 30Km 이하를 준수하는 등 아이들의 교통안전을 위해 관심을 갖고 실천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부산시,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아동권리기관 업무협약 체결 [GN경제=김탁 기자]부산시는 3월 12일 오후 4시 시청 12층 소회의실Ⅱ에서 굿네이버스 부산제주본부, 세이브더칠드런 영남지부, 초록우산 어린이재단 부산지역본부와 아동친화도시 조성을 위한 4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식을 통해 아동이 살기 좋은 세상을 만드는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Child-Friendly-City)를 조성하기 위해 지역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하고 아동권리 옹호사업을 함께 할 계획이다. 상세내역으로 ▲아동권리 강화를 위한 교육 및 홍보에 협력 ▲아동 권리 보장을 위한 옹호활동 지원 ▲협력사업 활성화를 위한 대외홍보에 상호 협력할 계획이다. 백순희 부산시 여성가족국장은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란 도시 행정에 아동을 최우선으로 고려하는 체계 구축으로 아동이 우리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존중받는 도시이다. 이를 위해 부산시는 굿네이버스, 세이브더칠드런, 초록우산 어린이재단과의 협업을 통해 ‘아동이 안전하고 행복한 도시 부산’을 만드는 데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유니세프 아동친화도시 사업은 지역사회가 유엔아동권리협약을 준수함으로써 불평등과 차별을 없애고 모든 아동의 권리를 온전히 보장하도록 전 세계적으로 추진되는 프로그램이다

조병화문학관, ‘조병화의 대표시를 말한다Ⅲ’ 시 해설·낭송회 개최 [GN경제=김탁 기자]조병화문학관(관장 조진형)이 8일(목) 오후 4시 서울 종로구 혜화동자치회관 2층 혜화홀에서 ‘조병화의 대표시를 말한다Ⅲ’ 시 해설 및 낭송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조창환 아주대학교 명예교수는 조병화 시인의 제25시집 ‘안개로 가는 길’부터 제29시집 ‘해가 뜨고 해가 지고’까지 시 8편을 선정하여 해설하고, 고명철 광운대학교 교수는 제30시집 ‘외로운 혼자들’부터 제34시집 ‘후회없는 고독’까지 5편의 시를 엄선하여 해설한다. 조창환 시인과 고명철 평론가의 해설에 이어 조병화 시인을 기억하는 종로문인협회 회원들이 시인의 대표 명시를 낭송한다. ‘조병화의 대표시를 말한다’는 지역문학관 지원사업으로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재정 후원하고 조병화문학관이 주최한다. 조병화문학관은 만물이 약동하는 3월의 봄 하늘 아래 편운 조병화 시인의 50년 문학의 산실 혜화동에서 우리 시대 마지막 로맨티스트 꿈과 사랑의 시를 만날 수 있다고 밝혔다. 조병화문학관 개요 조병화 문학관은 문화관광부에 의해 안성시 난실리 마을이 문화마을로 지정되면서 국고의 지원을 받아 1993년에 지은 건물로 조병화 시인 관련 기획 전시물, 저작도서 및 유품을 전시하고

GMI그룹, 창조경제 롤모델로 부각되는 관광상품 ‘수륙양용버스’ 선보여 (뉴스와이어) 부산 소재 중소기업인 지엠아이(이하 GMI그룹)가 육지와 바다를 자유롭게 달리는 현대화된 수륙양용차량(버스, SUV)을 부산 광안리 앞바다에서 선보인다. GMI가 보급하는 수륙양용차량은 볼거리가 풍성한 부산, 포항, 통영, 울산, 여수 등의 육로를 달리다가 버스에 탑승한 상태에서 바다로 바로 입수해 바다의 풍미를 즐길 수 있는 관광코스로 본격적인 도입 전부터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평균 속도는 수상에서 시속 10∼12㎞, 육상에서 60∼70㎞이며, 육상 최고 속도는 시속 120㎞까지 가능하다. 수륙양용버스의 탑승 정원은 40명이다. 출입구는 2개, 차량 지붕에 6개 비상구가 있고, 바다나 하천에서의 복원력은 70% 이상 수준이다. 차량 무게는 19t이다. 수륙양용차량은 수중에서 프로펠러 방식이 아닌 물을 분사하는 워터젯 방식으로 이동한다. 워터젯 엔진은 2개가 장착되는데, 이물질이 엉키거나 끼지 않고 제자리에서 360도 회전할 수 있다. 엔진 1개가 멈추면 다른 엔진으로 운행할 수 있다. GMI그룹은 이미 유럽에서 안전성을 검증받은 제품이라며 비상 시 차량의 모든 창문으로 탈출할 수 있고 차체가 부력이 있는 재질과 포밍시스템이 적용되어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