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박태진 시인 ‘나목’시집 출판

농심으로 일군 시의 밭
농사를 지으면서 세상 을 바라본, 농사꾼의 정직한 세상 읽기


2016년 05월 02일 -- 박태진 시인의 처녀 시집 도서출판 행복에너지(대표 권선복)에서 출판한 시집 ‘나목’에는 농사를 지으면서 세상을 바라본 농사꾼의 정직한 세상 읽기가 수놓아져 있다. 시인은 오랜 세월 동안 직접 농사를 지으면서 농촌지도소에서 근무하기도 하고, 농협대학에서 귀농귀촌 강사로 활동하면서 농업과 관련된 일을 하면서 한평생을 보냈다. 이러한 삶의 경험들이 시인으로 하여금 세상을 ‘농심’의 시각에서 바라보게 했을 것이다. 


농부의 눈으로 바라본 세상은 어떤 모습일까? 다 된 농사를 망치는 가뭄이나 홍수, 혹은 우박이나 서리 등의 자연재해로 인해 농작물이 죽어가는 것을 바라봐야 하는 고통과 아픔으로 가득 찬 곳이 세상의 한 축을 구성하고 있다면, 뿌린 씨앗이 발아하는 경이를 발견하는 기쁨, 그리고 성숙과 결실을 바라보는 가슴 벅찬 감격을 산출하는 곳이 또 따른 세상의 한 지평을 구성하고 있을 것이다. 이러한 세계를 반영하는 농심을 규정하는 가장 중요한 특징은 자신의 의지로 모든 것을 좌우할 수 없다는 것, 날씨가 도와주고 토양이 도와주어야 발아를 하고 결실을 이룰 수 있다는 사실을 인정하는 태도일 것이다. 풍년을 기원하는 행사를 하거나 기우제를 지내는 등의 초자연적 존재에 대해서 의지하고 기원하는 태도 등을 고려해 보면 농사를 짓는 사람들의 마음속에는 세상이란 자신의 의지로 좌우할 수 없으며, 더 큰 존재의 의지에 귀의해야 한다는 생각이 잠재되어 있는 것이다. 


이러한 메커니즘으로 인해서 농사를 짓는 농부의 마음은 생명에 대한 애틋한 마음과 애착이 자리할 수밖에 없으며, 자신 밖의 어떤 존재가 자신과 자신의 농작물의 운명을 좌우할 수 있다는 겸손한 마음을 지닐 수밖에 없다. 박태진 시인의 시 작품 속에 생명에 대한 경이와 애착, 그리고 자신의 운명을 굴려가는 더 큰 존재로서의 어떤 섭리에 대한 자각이 자리 잡고 있는 것은 이러한 자연스러운 결과이다. 


박태진 시인의 농경적 상상력은 위대한 수동성, 혹은 창조적 순응성에 대해 생각하게 한다. 위대한 창조력이란 농경지를 개간하고 댐을 건설하는 등의 기획과 계발이 아니라 소금의 결정이 형성되는 것을 인내하는 기다림의 미학에 있는지도 모른다. 그것은 자연의 섭리에 귀의하는 것이며, 자연의 이법이라는 순리에 순응하는 것이다. 우리는 그동안 줄啐의 의지에 대해서만 너무 매달렸는지도 모른다. 탁의 개입이 우리의 삶을 간신히 지탱하도록 한다는 것을 박태진 시인의 농경적 상상력은 새삼 환기해준다. 자연의 이치와 섭리에 대해 좀 더 천착함으로써 박태진 시인의 시 세계가 생명이라는 더 깊고 넓은 바다로 나아갈 것을 기대해 본다. 


* 본 서평은 황치복 평론가의 해설을 요약했다. 


저자소개 


芋子 박태진 


충북 진천군 덕산면 구산리 출생 

농촌지도소 34년 근무 

농협 대학 귀농·귀촌 강사 

은빛 독서지도사 

상록 봉사단 

금빛 봉사 예술단 

시니어 노래강사 

행복 농업 나눔 발전소 소장 

詩뜨락 회장 

文藝思潮 詩人 登壇 


황치복(해설) 


약력 1997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문학평론 당선(문학평론가) 

2005년 고려대학교 대학원 국문학과 박사과정 졸업 

저서 ‘동아시아 근대 문학사상의 비교연구’ 

역서 ‘나츠메 소세키의 문명론’, 『나츠메 소세키의 문학예술론 


목차 


part1 걷기 

새로 뜨는 해 | 10 새벽 | 12 인재 | 15 뉴 스타트 | 16 노블레스 오블리주 | 19 이른 아침 | 20 배려 1 | 23 배려 2 | 24 옴니버스 옴니아 | 26 태양에너지 | 28 지혜 | 30 소통 | 33 즐길 줄 아는 인생 | 34 친절 | 36 쉼 | 38 바다 | 39 인내 | 40 단잠 | 43 행복 감응 | 44 물방울 | 46 나무 | 48 겨울 풍경 | 51 물길 | 52 강 | 55 집중 | 56 믿음의 사람 | 59 걷기 | 60 느리게 걷기 | 63 


part 2 토란 

익어가는 가을 | 66 농심 | 68 물의 예술 | 70 분수 | 73 노적가리 | 75 따뜻한 햇살 | 76 농심 스트레스 | 68 기다림의 결정 | 80 흙길 1 | 82 흙길 2 | 84 흙길 3 | 87 포옹 | 88 바람 | 91 여름 | 82 강변 예찬 | 94 힘 | 97 소원 | 98 가을 아침 | 100 보드라운 흙 | 102 토란 | 105 향기 | 106 숲 소리 | 109 사람의 마음 | 110 자연 1 | 113 강변 산책 | 114 세로토닌 효과 | 116 변화 | 118 유산소운동 | 121 비전 | 122 작은 믿음 | 125 호수 | 126 자연색 | 128 귀뚜라미 소통 | 130 경청 | 132 자연 체험 | 135 단풍 | 136 


part3 나목 

그리움 | 140 부부 | 143 인연 | 144 자작나무 1 | 147 자작나무 2 | 149 만남 1 | 150 만남 2 | 153 새마을운동 | 154 가을이 익고 있네 | 156 존재 | 159 희망이 눈꽃처럼 | 160 세상은 지금 | 163 인생길 | 164 위기 | 166 승마의 아침 | 168 차향 | 171 인생의 속도 | 172 오리진 | 175 결심 | 176 직관 | 178 가을 풍경 | 180 구월 | 183 모멸감 | 184 온기 | 187 중년 부부 | 188 웃음꽃 | 190 봄꽃 | 192 봄 | 194 고백 | 197 베이비붐 세대 | 198 나목 | 201 무병장수 | 202 사랑 | 204 가을 한잔 | 206 자연 2 | 208 나로도 | 210 한 장 남은 달력 | 212 


해설 

농심(農心)으로 일군 시(詩의) 밭 | 214 


화보 | 241 

출간후기 | 250 


미리보기 


<새로 뜨는 해> 


하늘과 바다가 맞닿은 저 끝 

가늠할 길 없는 어둠의 경계를 뚫고 

희망이 솟아오르고 있습니다 


경계선을 넘어서는 것은 

늘 두려움을 동반하는 일이지만 

오늘을 걷고 내일에 도전하는 이유가 되기도 합니다 


누구도 걷지 않은 눈길 위에 

사뿐히 길을 내는 것과 같이 

신중하지만 설레는 마음으로 


새로 뜨는 해에는 

더 좋은 일로 더 행복한 일로 

더 아름답고 창조적인 일로 새로와지렵니다 

10쪽 


<숲 소리> 


황량한 덤불숲을 향해 걷고 있다 

가까이 다가가 선 개나리 덤불에는 

어느새 부지런함의 꽃망울 축제 속엔 


가지들 사이사이 노오란 망울들이 

축제를 준비하듯 분주한 봄기운을 

물방울 빨아들이는 땅의 깊은 숨소리 


가만히 귀 기울이면 은은한 으악새 소리 

지휘자 반주자도 보이지 않으련만 

오롯이 오케스트라 봄 숲에서 들리네 

109쪽 


<나목> 


사람들은 모르지 

소리 없는 소리로 

낮밤 가리지 않고 

자붓이 초록 생명 이야기꽃을 피운다는 것을 


사람들은 모르지 

산고대의 절정은 

오롯이 바람과 마주하여 

긴 시간을 

빈 가지로 

온종일 울고 있을 때라는 것을 


사람들은 모르지 

눈꽃 송이 살포시 내려앉아 

내 몸 감싸 덮을 때가 

내 生 

가장 

따스함을 느끼고 있을 때라는 것을… 

201쪽 


출간 후기 


농촌의 진한 향내와 힘이 느껴지는 시편詩篇을 통해 행복한 에너지가 팡팡팡 샘솟으시기를 기원드립니다. 


권선복(도서출판 행복에너지 대표이사, 한국정책학회 운영이사) 


도시를 벗어나 시골로 향할 때만큼 기분이 좋은 순간도 없습니다. 자연과 어우러진 삶의 풍광은 즐거움과 여유를 주는 것은 물론, 이따금 놀라운 깨달음 또한 던져주곤 합니다. 그러한 깨우침이 문학작품으로 승화되면 더욱 깊은 성찰을 이끌어내기 마련입니다. 푸르름 가득한 농촌 생활의 본질은 무엇인지, 자연에 대항하거나 순응하는 삶의 굴곡이 얼마나 아름다운지를 문학으로 접하는 순간 삶의 질은 한층 더 높아집니다. 


책 ‘나목’은 세상을 따사로이 바라보는 농사꾼의 삶의 태도와 땀구슬 가득한 전원생활이 담긴 시집입니다. 자연의 거대한 힘에 순응할 수밖에 없는 인간 본연의 운명을 아름다운 시편으로 풀어내고 있습니다. 이번에 첫 시집을 낸 저자는 오랜 세월 농촌에서 공무원 생활을 해 오셨습니다. 지역민들을 위해 평생을 일해 온 만큼 이타적인 삶의 태도가 시에 잘 드러나 있습니다. 현재도 농촌의 발전을 위해 독서지도와 강연 활동을 계속하고 있는 저자에게 큰 응원의 박수를 보냅니다. 


근래 이농인구가 꾸준히 증가하는 까닭은 경제적, 사회적 현상으로 바라봐야 하지만 결국 자연을 떠나고서는 살아갈 수 없는 인간 본연의 회귀본능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해 봅니다. 비록 지금 당장 모든 것 

을 내려놓고 녹음이 우거진 시골을 향해 떠날 수는 없지만 시집 ‘나목’과 같은 작품을 읽으며 위로와 위안을 얻는 것은 어떨까요. 이 책이 바쁜 일상에 지친 현대인들의 삶에 정겨운 농촌의 인심과 흙이 주는 온기를 전하기를 바라오며, 모든 독자 분들의 삶에 행복과 긍정의 에너지가 팡팡팡 샘솟으시기를 기원드립니다.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개요 


도서출판 행복에너지는 행복이 샘솟는는 도서, 에너지가 넘치는 출판을 지향하는 출판 기업이다. 기쁨충만, 건강다복, 만사대길한 행복에너지를 전국 방방곡곡에 전파하는 사명감으로 임직원 모두 최선을 다하여 일하고 있다. ‘좋은 책을 만들어 드립니다’라는 슬로건으로 베스트셀러 작가나 기업가, 정치인 등 잘 알려진 이들은 물론 글을 처음 써 보는 일반인의 원고까지 꼼꼼히 검토하여 에세이집, 자기계발서, 실용서, 자서전, 회고록, 에세이, 시집, 소설 등 다양한 분야의 도서를 출간하고 있다. 도서출판 행복에너지는 서편제에 버금가는 영화 제작을 기획하고 있다. 자세한 사항은 대하소설 소리 책 기사 한국교육신문에 게재된 원문을 읽은 후 성원과 지도편달 부탁드린다.


www.happybook.or.kr: http://www.happybook.or.kr

출처: 도서출판 행복에너지

웹사이트: http://happybook.or.kr


3월 국내 시장금리∙대출금리 올라간다 [GN경제=김주석 기자] 미 연방준비제도의 기준금리 상승으로 3월 국내 시장금리, 대출금리 등도 함께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금융경영연구소 경제연구실은 지난 6일 금융시장 브리프를 통해 3월 국내 시장 금리는 해외금리 상승 및 한미 정책금리 역전에 따른 기준금리 인상으로 오름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연준은 오는 20일과 21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0.25% 인상할 것으로 예상되며, 미 금리인상으로 한미 정책금리가 역전될 경우 국내 금리인상 압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우리연구소는 과거 금리인상기에 한미 정책금리가 역전되면 국내 시장금리가 한국은행 기준금리에 선행하며 상승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한국은행 총재의 연임으로 정책 연속성이 유지되어 추가 금리인상 시기가 앞당겨질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이러한 영향으로 국내 시장금리가 상승하면 이에 연동하는 주택담보대출과 같은 대출금리도 금융채나 코픽스 금리가 오르면서 함께 상승하게 된다. 주가는 글로벌 증시 하락과 보호무역주의 심화에 따른 경기 불확실성, 외국인 주식 순매도로 약세 흐름이 예상되며, 따라서 국내 증시는 약세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조병화문학관, ‘조병화의 대표시를 말한다Ⅲ’ 시 해설·낭송회 개최 [GN경제=김탁 기자]조병화문학관(관장 조진형)이 8일(목) 오후 4시 서울 종로구 혜화동자치회관 2층 혜화홀에서 ‘조병화의 대표시를 말한다Ⅲ’ 시 해설 및 낭송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조창환 아주대학교 명예교수는 조병화 시인의 제25시집 ‘안개로 가는 길’부터 제29시집 ‘해가 뜨고 해가 지고’까지 시 8편을 선정하여 해설하고, 고명철 광운대학교 교수는 제30시집 ‘외로운 혼자들’부터 제34시집 ‘후회없는 고독’까지 5편의 시를 엄선하여 해설한다. 조창환 시인과 고명철 평론가의 해설에 이어 조병화 시인을 기억하는 종로문인협회 회원들이 시인의 대표 명시를 낭송한다. ‘조병화의 대표시를 말한다’는 지역문학관 지원사업으로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재정 후원하고 조병화문학관이 주최한다. 조병화문학관은 만물이 약동하는 3월의 봄 하늘 아래 편운 조병화 시인의 50년 문학의 산실 혜화동에서 우리 시대 마지막 로맨티스트 꿈과 사랑의 시를 만날 수 있다고 밝혔다. 조병화문학관 개요 조병화 문학관은 문화관광부에 의해 안성시 난실리 마을이 문화마을로 지정되면서 국고의 지원을 받아 1993년에 지은 건물로 조병화 시인 관련 기획 전시물, 저작도서 및 유품을 전시하고

GMI그룹, 창조경제 롤모델로 부각되는 관광상품 ‘수륙양용버스’ 선보여 (뉴스와이어) 부산 소재 중소기업인 지엠아이(이하 GMI그룹)가 육지와 바다를 자유롭게 달리는 현대화된 수륙양용차량(버스, SUV)을 부산 광안리 앞바다에서 선보인다. GMI가 보급하는 수륙양용차량은 볼거리가 풍성한 부산, 포항, 통영, 울산, 여수 등의 육로를 달리다가 버스에 탑승한 상태에서 바다로 바로 입수해 바다의 풍미를 즐길 수 있는 관광코스로 본격적인 도입 전부터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평균 속도는 수상에서 시속 10∼12㎞, 육상에서 60∼70㎞이며, 육상 최고 속도는 시속 120㎞까지 가능하다. 수륙양용버스의 탑승 정원은 40명이다. 출입구는 2개, 차량 지붕에 6개 비상구가 있고, 바다나 하천에서의 복원력은 70% 이상 수준이다. 차량 무게는 19t이다. 수륙양용차량은 수중에서 프로펠러 방식이 아닌 물을 분사하는 워터젯 방식으로 이동한다. 워터젯 엔진은 2개가 장착되는데, 이물질이 엉키거나 끼지 않고 제자리에서 360도 회전할 수 있다. 엔진 1개가 멈추면 다른 엔진으로 운행할 수 있다. GMI그룹은 이미 유럽에서 안전성을 검증받은 제품이라며 비상 시 차량의 모든 창문으로 탈출할 수 있고 차체가 부력이 있는 재질과 포밍시스템이 적용되어 있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