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

제7회 이탈리아영화예술제, 주한이탈리아대사와의 파티로 마무리

10월 22일~11월 2일 12일간 영화사진전, 영화 상영 등 선보이고 성황리에 폐막
11월 1일 주한이탈리아대사와의 파티로 화려한 피날레 장식


(뉴스와이어)제7회 이탈리아영화예술제(Italian Film Art Festival)(www.ifaf.co.kr)가 지난 10월22일부터 12일간 아트하우스모모와 가나인사아트센터에서 영화사진전, 영화 상영 등을 선보인 후 성황리에 쳤다. 

이탈리아영화예술제는 첫 해부터 ‘영화와 사진’이라는 키워드로 이탈리아 체세나에서 개최되는 ‘클릭착영화사진공모전(CliCiak)’의 수상작들을 전시해왔다. 



영화와 영화사진을 동시에 감상할 수 있는 경험을 관객들에게 제공하기 위해 시작해온 전시가 올해는 그 목적을 실현했다. 영화사진공모전에서 수상했던 작품들의 영화를 상영하게 되었으며, 새롭게 조명 받고 있는 젊은 감독들의 영화를 중심으로 올해의 주제인 ‘드라마 인 코메디(Drama in Comedy)’의 장편 18편, 단편 13편으로 31편의 작품들을 상영했다. 


폐막작으로 다니엘레 치프리(Daniele Cipri)의 ‘아들이었다(È stato il figlio)’와 푸피 아바티(Pupi Avati)의 ‘조반나의 아버지(Il papa di Giovanna)’를 상영하였다. 

상영에 앞서 한국과 이탈리아 교류의 장인 파티를 가졌다. 아리랑 티비 최현철 피디의 사회로 진행된 파티에서는 주한이탈리아대사인 마르코 델라 세타(Marco della Seta)는 “영화라는 매개가 오랜 전통을 가진 이탈리아영화와 세계적으로 주목받고 있는 한국영화를 연결시키길 희망한다”며, “영화제를 개최한 이탈치네마에게 감사 인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또한 한국외국어대학교 이탈리아어과 김시홍 교수는 이탈리아영화에 대한 역사에 대한 간략한 소개를 해주는 축사를 했다. 소프라노 정꽃님이 오페라 자니스키키의 ‘나의 사랑하는 나의 아버지(O mio babbino)’ 축가를 불렀다. 주한이탈리아문화원장 안젤로 조에(Angelo Gioè), 이탈리아 무역공사 무역관장 파올라 벨루쉬(Paola Bellusci) 등의 이탈리아와 국내 학자, 문화예술인들이 참석하여 양국의 만남의 장이 되었다. 

행사를 주최한 이탈치네마(www.italcinema.com)의 정란기(lanki Jung) 대표는 “이탈리아를 사랑하는 분들이 영화와 문화예술을 매개로 함께 하는 행사가 되었으면 한다”며 “제8회 이탈리아영화예술제를 준비하고 있다. 지금까지 연2회 진행으로 알리는데 주력했다면 내년 제8회부터는 전반기에 1회 진행으로 이탈리아영화를 본격적으로 소개하는 행사가 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또한 정란기 대표는 “이탈치네마의 주요 사업인 ‘이탈리아영화사진전’, ‘이탈리아 감독 특별전’, ‘이탈리아로 갈 한국단편영화공모전’ 이외에 양국 교류 및 학술연구도 계속된다”고 말했다. 


이탈치네마 소개 
이탈치네마는 이탈리아 영화에 관심을 가진 분들을 위하여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사이트이다. 사이트를 통해 이태리 영화사, 영화 감독, 영화 소개, 영화 정보, 베니스 영화제, 배우 등에 대한 정보를 만날 수 있다.
출처: 이탈치네마

관련기사


3월 국내 시장금리∙대출금리 올라간다 [GN경제=김주석 기자] 미 연방준비제도의 기준금리 상승으로 3월 국내 시장금리, 대출금리 등도 함께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금융경영연구소 경제연구실은 지난 6일 금융시장 브리프를 통해 3월 국내 시장 금리는 해외금리 상승 및 한미 정책금리 역전에 따른 기준금리 인상으로 오름세를 나타낼 것으로 전망했다. 연준은 오는 20일과 21일 열리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에서 기준금리를 0.25% 인상할 것으로 예상되며, 미 금리인상으로 한미 정책금리가 역전될 경우 국내 금리인상 압력으로 작용할 것으로 내다봤다. 우리연구소는 과거 금리인상기에 한미 정책금리가 역전되면 국내 시장금리가 한국은행 기준금리에 선행하며 상승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한국은행 총재의 연임으로 정책 연속성이 유지되어 추가 금리인상 시기가 앞당겨질 가능성이 있다고 판단했다. 이러한 영향으로 국내 시장금리가 상승하면 이에 연동하는 주택담보대출과 같은 대출금리도 금융채나 코픽스 금리가 오르면서 함께 상승하게 된다. 주가는 글로벌 증시 하락과 보호무역주의 심화에 따른 경기 불확실성, 외국인 주식 순매도로 약세 흐름이 예상되며, 따라서 국내 증시는 약세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조병화문학관, ‘조병화의 대표시를 말한다Ⅲ’ 시 해설·낭송회 개최 [GN경제=김탁 기자]조병화문학관(관장 조진형)이 8일(목) 오후 4시 서울 종로구 혜화동자치회관 2층 혜화홀에서 ‘조병화의 대표시를 말한다Ⅲ’ 시 해설 및 낭송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조창환 아주대학교 명예교수는 조병화 시인의 제25시집 ‘안개로 가는 길’부터 제29시집 ‘해가 뜨고 해가 지고’까지 시 8편을 선정하여 해설하고, 고명철 광운대학교 교수는 제30시집 ‘외로운 혼자들’부터 제34시집 ‘후회없는 고독’까지 5편의 시를 엄선하여 해설한다. 조창환 시인과 고명철 평론가의 해설에 이어 조병화 시인을 기억하는 종로문인협회 회원들이 시인의 대표 명시를 낭송한다. ‘조병화의 대표시를 말한다’는 지역문학관 지원사업으로 문화체육관광부와 국민체육진흥공단이 재정 후원하고 조병화문학관이 주최한다. 조병화문학관은 만물이 약동하는 3월의 봄 하늘 아래 편운 조병화 시인의 50년 문학의 산실 혜화동에서 우리 시대 마지막 로맨티스트 꿈과 사랑의 시를 만날 수 있다고 밝혔다. 조병화문학관 개요 조병화 문학관은 문화관광부에 의해 안성시 난실리 마을이 문화마을로 지정되면서 국고의 지원을 받아 1993년에 지은 건물로 조병화 시인 관련 기획 전시물, 저작도서 및 유품을 전시하고

GMI그룹, 창조경제 롤모델로 부각되는 관광상품 ‘수륙양용버스’ 선보여 (뉴스와이어) 부산 소재 중소기업인 지엠아이(이하 GMI그룹)가 육지와 바다를 자유롭게 달리는 현대화된 수륙양용차량(버스, SUV)을 부산 광안리 앞바다에서 선보인다. GMI가 보급하는 수륙양용차량은 볼거리가 풍성한 부산, 포항, 통영, 울산, 여수 등의 육로를 달리다가 버스에 탑승한 상태에서 바다로 바로 입수해 바다의 풍미를 즐길 수 있는 관광코스로 본격적인 도입 전부터 많은 관심을 끌고 있다. 평균 속도는 수상에서 시속 10∼12㎞, 육상에서 60∼70㎞이며, 육상 최고 속도는 시속 120㎞까지 가능하다. 수륙양용버스의 탑승 정원은 40명이다. 출입구는 2개, 차량 지붕에 6개 비상구가 있고, 바다나 하천에서의 복원력은 70% 이상 수준이다. 차량 무게는 19t이다. 수륙양용차량은 수중에서 프로펠러 방식이 아닌 물을 분사하는 워터젯 방식으로 이동한다. 워터젯 엔진은 2개가 장착되는데, 이물질이 엉키거나 끼지 않고 제자리에서 360도 회전할 수 있다. 엔진 1개가 멈추면 다른 엔진으로 운행할 수 있다. GMI그룹은 이미 유럽에서 안전성을 검증받은 제품이라며 비상 시 차량의 모든 창문으로 탈출할 수 있고 차체가 부력이 있는 재질과 포밍시스템이 적용되어 있어